브런치 칵테일

브런치는 브렉퍼스트와 런치를 합친 약어 이상의 의미가 되었습니다. 이제 브런치는 주말이면 으레 즐기는 리추얼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브런치에 친구들과 함께 모여 와일드한 주말 계획을 논의하거나, 특별한 사람과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어떤 사람들은 NYC와 LA를 오가는 인기 스타들이 시카고에 늦은 아침 식사를 즐긴 데서 브런치가 유래했다고 말합니다. 레스토랑은 대부분 일요일에 문을 닫기 때문에 화려한 호텔에서 우리들이 좋아하는 브런치를 처음 선보였습니다. 곧 레스토랑들이 유행에 합류하면서 일반인들도 풍성한 브런치와 블러디 메리 또는 미모사 같은 모닝 칵테일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요즘에는 세 가지 종류의 아보카도 토스트 또는 클래식한 브렉퍼스트를 선보이는 뷔페 스타일 식사를 즐길 수 있는 트렌디한 브런치 장소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Google에서 “가까운 브런치 레스토랑”을 검색하면 원하는 분위기의 다양한 레스토랑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인원, 예산, 스타일에 맞는 곳을 확실히 찾을 수 있습니다.
어떤 종류의 레스토랑을 선택하든, 주말이 지난 후에는 약간의 “해장용 칵테일”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칵테일을 곁들인 브런치는 완벽한 솔루션입니다. 좋아하는 신선한 주스와 샴페인을 믹스해 색다른 미모사 칵테일을 즐겨보세요.
일부 브런치 레스토랑은 미모사 또는 블러디 메리 바를 갖추고 있어, 이곳에서 직접 칵테일을 만들 수 있습니다. 블러디 메리 위에 피클, 올리브, 셀러리, 타바스코 등을 높이 쌓아 보세요. 베이컨을 잊지 마세요!
미모사나 블러디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언제든 메뉴판에서 다양하고 맛있는 칵테일을 고를 수 있습니다. 많은 레스토랑에서 다양한 맛의 시럽, 리큐어, 믹서를 넣은 시그니처 브런치 칵테일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간단히 거품 가득한 칵테일을 선택하거나 보드카처럼 조금은 더 진한 맛의 칵테일을 선택해보세요. 카페인이 절실히 필요하다면, 에스프레소 마티니 또는 아이리시 커피 같은 커피 기반 칵테일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가능성은 정말 끝이 없습니다!
어떤 음료나 요리를 선택하든 브런치는 좋아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고 완벽한 인스타그램 사진을 찍을 좋은 기회입니다. 그러니 의자를 당기고, 미모사를 맛보고,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취미를 즐겨보세요.

아래에서 완벽한 브런치 칵테일의 대안이 되어줄 드링크를 확인해보세요